창작마음

영혼 깊은 곳에/두 안

두안 2022. 6. 7. 07:47

영혼 깊은 곳에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두 안

 

 

사랑하는 그대
마음을
영혼 깊은 곳에
품고
사랑한다는 것을
있을 때 알았습니다.

 

 

견디지 못할
고통은 이겨내고
있었지만
언제 가는
만남은 있을 수
있겠지요.


아픔과 시련이
처음처럼
승화 될 때는

그대 만남은
분명히 있겠지요.


사랑한다
한 마디는
말보다 실천이
소중하므로
참 모습을
보고 싶었습니다.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봉숭아 꽃/두 안  (0) 2022.06.09
LED 가로등/두 안  (0) 2022.06.08
보리수 열매/두 안  (0) 2022.06.06
새벽 안개가 있는 곳/두 안  (0) 2022.06.03
사랑하는 그대/두 안  (0) 2022.06.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