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봉숭아 꽃/두 안

두안 2022. 6. 9. 06:17

봉숭아 꽃

                  두 안

 

 

 

봉숭아 꽃 잎에서는

시간의

기다림이었고

꽃이 피는 날에는

그리운

노래가 되었다.

 

 

꽃이 피면

엄마 목소리

기억이나지만

사라져 버린 지

오래된 시간

멀어진 마음이다.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랑하던 시절/두 안  (0) 2022.06.13
머물다 간 자리/두 안  (0) 2022.06.10
LED 가로등/두 안  (0) 2022.06.08
영혼 깊은 곳에/두 안  (0) 2022.06.07
보리수 열매/두 안  (0) 2022.06.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