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사랑하는 마음/두 안

두안 2022. 6. 14. 07:33

사랑하는 마음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두 안

 

 

 

인생의 삶이

끝날 때까지

누구를

사랑했느냐고

물어보면

사랑했지만 떠나버리니

사랑할 수가 없었다고

이렇게 답할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

사랑하는 마음은

똑같이

가질 수 있지만

말하지만

나 홀로 머물고 있으니

사랑 할 수 있다면

욕심 없는

사랑이라고 말하겠습니다.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름다운 마음의 편지/두 안  (0) 2022.06.16
회상/두 안  (0) 2022.06.15
사랑하는 마음/두 안  (0) 2022.06.14
사랑하던 시절/두 안  (0) 2022.06.13
머물다 간 자리/두 안  (0) 2022.06.10
봉숭아 꽃/두 안  (0) 2022.06.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