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아쉬움/두 안

두안 2022. 6. 21. 06:24

아쉬움

               두 안

 

 

보내는 청춘보다는

마음을 잊어버리는

아쉬움이 더 크다.

 

 

해야 하는 일인데도

마음을 잊어버리고

방황했던 일이 있었지.

 

 

찾아가는 중

아쉬움 미련이 남아서

마음은 늙은 청춘이다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랑하던 그 시절이 있으면 좋겠다/두 안  (0) 2022.06.23
잃어버린 마음/두 안  (0) 2022.06.22
능소화 꽃  (0) 2022.06.20
접시꽃 같은 예쁜 그대/두 안  (0) 2022.06.18
채울 수 없는 그리움/두 안  (0) 2022.06.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