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당신이 머무는 마음은 늘 아름답습니다/두 안

두안 2022. 9. 20. 09:25

당신이 머무는 마음은 늘 아름답습니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두 안

 

당신에게서

아무것도

받지도 않는 글이요

그렇다고

드리지도 못하는

글이랍니다

 

 

얽히고설킨 가정의 삶

찌든 생활에서

피로처럼 쌓이는

글을 읽고

조금이라도

위안 되신다면 좋겠습니다.

 

 

나이를 초월하며

소년과 소녀가

되어보는 문학 꽃

마음의 창작시를

당신이 선택하며

글을 읽는 마음으로

머무는 곳에서

시간만큼

당신은 늘 아름답습니다.

 

 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고구마 꽃 필 때면 고향이 그립습니다/두 안  (0) 2022.09.22
흐르는 눈물/두 안  (0) 2022.09.21
석양에 지는 마음/두 안  (0) 2022.09.19
가을이다/두 안  (0) 2022.09.17
마음에도 별이다/두 안  (0) 2022.09.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