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계절의 戀歌(연 가)/두 안

두안 2022. 11. 12. 11:44

계절의 戀歌(연 가)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두 안

 

상큼한 풀 향기에 젖어

노래를 불러 보고 싶어도

부르고 싶어도 상큼한

목소리는 나오지 않는다.

 

산길을 걸게 따라

이름도 없는 들꽃이

찰랑찰랑 흔들리면서

잡초들은 바람에 춤을 추다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겨울로 가는 계절/두 안  (0) 2022.11.15
그대는 어디에/두 안  (0) 2022.11.14
소중해요  (0) 2022.11.12
가을은 소리가 없는 사랑/두 안  (0) 2022.11.07
머물다 떠나가는 수채화/두 안  (0) 2022.11.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