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2/05 20

영 장산 길/두 안

영 장산 길 두 안 영 장산은 아침 몸 풀어 주는 작은 산 이곳저곳 길가에다 심어 놓은 색다른 꽃들이 피고 자라나는 곳 몸을 날개를 달고 나는 듯 마음이 한결 보드라워서 아침을 여는가 보다. 달리는 사람들도 보이고 소리 지르는 사람도 가볍게 체조하는 모습을 보면서 젊은 마음속 같다. 지나가는 여인들이 풍기는 향수는 봄 계절이 오는 대 진종일 부엉이 울어서 울적한 가슴을 적실 때 꽃향기로 조화롭게 어울린다. 영 장산 곳곳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꽃을 가꾸는 작은 공원이 아름답지는 못해도 사람 사는 맛을 잠시 얘기하며 침묵으로도 풀과 나눌 수 있기에 소리에 아침을 여는가 보다.

창작마음 2022.05.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