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사랑하는 마음/ 두 안

두안 2022. 5. 18. 09:03

사랑하는 마음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두 안

 

 

당신 아무 말도 없었고

사랑하는 마음을

더욱 들을 수도 없었다.

 

속삭이던 추억은

멀리 떠나버린 뒤

돌아보는 시간뿐이다.

 

만남은 추억으로

회상하니 두 눈에서

눈물이 흐르고 있다.

 

언젠가는 눈물을

머금고 떠나가는 날

사랑하는 마음이 들겠지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미로 속은 없었다/두 안  (0) 2022.05.21
시처럼 살고 싶다/두 안  (0) 2022.05.19
여름 戀歌(연 가)/두 안  (0) 2022.05.16
회상/두 안  (0) 2022.05.14
평생을 살아가는 삶/두 안  (0) 2022.05.1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