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작마음

사랑하는 그대/두 안

두안 2022. 6. 2. 08:44

사랑하는 그대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두 안

 

그대란 이름만

들어도

반가운 마음이

들어

남모르게 생각합니다.

 

그림자처럼 찾아오는

아름다운 이야기만

남기고 가 버린 그대

우연히 사랑하는

마음이 있었나 봐요.

'창작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보리수 열매/두 안  (0) 2022.06.06
새벽 안개가 있는 곳/두 안  (0) 2022.06.03
사랑하는 날까지/두 안  (0) 2022.06.01
그리움/두 안  (0) 2022.05.28
하얀 이팝나무 꽃/두 안  (0) 2022.05.27